[수요예배] 타는 횃불처럼 뜨거운 사랑 이야기 _ 창 15:8-1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