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새달맞이] 열므나의 비유 _ 눅 19:11-27